차기 대선주자 양강구도 형성… 이낙연 15.1% vs 황교안 12.9%
차기 대선주자 양강구도 형성… 이낙연 15.1% vs 황교안 12.9%
  • 김정훈 부장
  • 승인 2018.12.05 18: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8.7%, 이재명·심상정 7.0%, 김경수·오세훈·유승민 6.9%, 홍준표 5.9%…
(제공=리얼미터)
(출처=리얼미터)

여야 통합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오차범위 내에서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야 주요 정치인 1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야 통합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15.1%로 1위에 올랐으며,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2.9%로 2위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 3만2천776명에게 접촉해 최종 2천513명이 응답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8.7%), 이재명 경기지사와 심상정 정의당 의원(7.0%),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6.9%),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5.9%),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3.7%),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3.2%),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2.6%) 순이었다.

‘선호하는 대선주자가 없음’은 9.0%, ‘모름‧무응답’은 4.2%였다.

1위 이낙연 총리는 지역별로는 광주·전라(29.3%)과 경기·인천(16.0%), 서울(15.6%), 대전·세종·충청(14.2%), 연령별로는 30대(18.7%)과 40대(18.2%),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27.9%)과 민주평화당 지지층(23.0%),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21.7%)과 중도층(16.6%)에서 1위를 기록했다.

2위 황교안 전 총리는 지역별로는 대구·경북(21.4%)과 강원(18.0%), 부산·울산·경남(13.6%), 연령별로는 60세 이상(20.5%)과 50대(17.2%), 지지정당별로는 한국당 지지층(35.0%),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25.3%)에서 선두에 올랐다.

범진보 대선주자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범여권·무당층(민주당·정의당·평화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586명, ±2.5%p)으로만 보면 이 총리는 21.3%를 기록해 다른 주자와 큰 격차를 보이며 1위로 조사됐다.

이어 박원순 시장(11.7%), 심상성 의원(9.8%), 이재명 지사(9.1%), 김경수 지사(8.6%), 유승민 전 대표(4.6%), 황교안 전 총리(4.5%), 김부겸 장관(4.3%), 오세훈 전 시장(3.1%), 손학규 대표(2.5%), 안철수 위원장(2.2%) 순이었다.

범보수 대선주자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보수야권·무당층(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243명, ±2.8%p)에서는 황 전 총리가 23.2%로 다른 주자와 큰 격차를 나타내며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오세훈 전 시장(11.3%), 홍준표 전 대표(10.4%), 유승민 전 대표(9.8%), 이낙연 총리(5.2%), 안철수 위원장(4.5%), 박원순 시장(4.0%), 손학규 대표(3.5%), 김경수 지사(3.4%), 이재명 지사(3.4%), 김부겸 장관(3.3%), 심상정 의원(2.6%) 순으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여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제공=리얼미터)
여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출처=리얼미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 2018-12-06 09:02:37
아직도 정신 못차렸구만 ...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