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면적 '축구장 6.5배'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오픈…
매장 면적 '축구장 6.5배'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오픈…
  • 염민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3.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매출 1400억원 목표"
© News1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 서울 1호점이 문을 연다. 트레이더스 서울 1호점 월계점의 연 매출 목표는 1400억원이다.

이마트는 오는 14일 서울동북권 경제 중심지인 노원구에 트레이더스 월계점을 개점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0년 경기도 용인시에 첫 점포를 선보인 지 9년 만에 '서울 점포'를 선보이는 것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1등 창고형 할인점 도약 원년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월계점은 기존 이마트 월계점 주차장 부지를 활용해 증축했다. 매장 면적 9917㎡(3000평)이며, 연면적은 축구장 6.5배 크기인 4만5302㎡(1만3704평)이다.

이마트 월계점 규모도 2개층에서 3개층으로 1개층을 증축할 계획이다. 연면적은 기존 3만9728㎡(1만2018평)에서 9만9967㎡(3만240평)로 2.5배 가량 커진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노원, 도봉, 강북 등 서울 동북부 6개 핵심 행정구의 중심부에 자리한다. 점포 반경 3km 이내 거주 인구만 120만명에 육박한다. 7km 이내에는 100만세대, 240만명이 거주하는 서울 최대 규모 상권이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서울 동북권 르네상스 개발 계획의 핵심 지역이기도 하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로(GTX) 노선 확정, 노후 아파트 재건축 추진 등 호재가 있어 앞으로 인구 유입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동부간선도로, 북구간선도로, 외곽순환도로의 진출입 지역과 인접하다"며 "서울 강북 6구는 물론 구리와 남양주, 의정부에서도 접근성이 좋은 지역에 위치한다. 서울 이마트 매장 중 가장 뛰어난 접근성"이라고 강조했다.

이마트는 트레이더스 월계점의 연 매출 목표로 1400억원을 잡았다. 여기에 기존 이마트 월계점 예상 매출까지 더하면 연 매출 수준은 2500억으로 뛰어오른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역 최고 수준의 유통업체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월계점 오픈을 시작으로 부천 옥길지구와 부산 명지 국제신도시 등 올해에만 3개점을 오픈한다. 이를 통해 트레이더스의 올해 매출이 지난해(1조9000억원) 보다 25% 증가한 2조4000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특히 2022년까지 점포 수를 28개까지 확대해 매출 4조원을 달성하고 2030년에는 점포 수 50개, 매출 10조원을 달성하는 등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기존 이마트 월계점이 강북지역 터줏대감으로 자리한 만큼 기존 이마트에 트레이더스만의 차별화 경쟁력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신선 먹거리와 델리(즉석조리식품)를 중심으로 가격과 품질 경쟁력에서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 상품을 기획, 경쟁업체를 압도한다는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