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이번 보선 민심은 야권통합…안 받든 손학규 책임져야"
이언주 "이번 보선 민심은 야권통합…안 받든 손학규 책임져야"
  • 염민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0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 회원들과 함께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경찰의 패러디물 수사 중단을 촉구했다. 2019.4.4/뉴스1 © News1


(서울=뉴스1)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4일 4·3 보궐선거와 관련해 "이번 선거에서 보여준 민심은 (야권이) 통합해서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제동 걸고 심판해 야당으로서 역할을 하라는 것"이라며 "당 지도부는 민심을 받들지 못한 부분에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이 공동대표로 있는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 기자회견 후 질의응답에서 "당연히 지도부는 (이번 보궐선거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제가 누누히 말했지만, 이런 결과를 보니 너무 안타깝다.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도록 더 나서서 막았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데 대해 저도 일말의 책임이 있다"며 "이제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하는 야당들은 힘을 합해야 할 것이다. 민심을 역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학규 대표 등 당의 리더십에 대해서는 "이미 물러나라고 말했다"며 "(현 정부의) 여러 잘못된 정책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놓치고 국민을 외면한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손 대표를 향해 '찌질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당의 윤리위원회에 회부되어 있는 상태다. 그는 자신의 징계 여부 논의에 대해 "윤리위가 권력을 비판하는 말과 표현에 대해 응징하는 제도로 바뀌고 있다"며 "굉장히 민주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리위가 오는 5일 출석 혹은 서면으로 소명하라는 것에 대해서는 "참석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제 의원실에서 문서로 최소한의 얘기를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