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임명에 "민심 역행… 빚있나?"
박영선 장관 임명에 "민심 역행… 빚있나?"
  • 염민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4.0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의원들
"국민 눈높이 안중에도 없어" "실체 드러날 때까지 결사의 각오로 파헤칠 것"
이종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와 정유섭 의원(왼쪽 두번째)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4.7/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한 것을 두고 "국민을 버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회 산자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간사 이종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문 대통령이 박영선 후보자 임명을 기어이 강행했다"며 "대통령마저도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푸닥거리'로 취급한 셈"이라고 밝혔다. 

이들 의원은 "애초에 인사청문회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내 사람'을 그 자리에 무조건 앉히겠다는 생각뿐이었던 것이고, 국민의 눈높이는 안중에도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박 후보자는 애초부터 장관후보자로 지명될 자격이 없었다"며 "문재인 정부의 7대 인사검증 기준 중 세금 탈루, 위장전입 등 두 가지를 위배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앞에서는 삼성·현대기아차 등 대기업을 비판하고 뒤에서는 변호사 남편에게 대기업 관련 사건을 물어다주는 '부창부수' 역할을 해왔다"고 주장하며 "각종 비리의혹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고, 수사의뢰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민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도대체 왜 박 후보자를 감싸고 도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겠다면서 출범한 문 정부가 오히려 민심과 역행하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혹시 박 후보자에게 말 못할 빚이라도 있는 것인가"라며 "박 후보자도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임명을 거부하고 스스로 사퇴해야 함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성명은 "문 대통령과 박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났다고 생각하겠지만 '국민 인사청문회'는 계속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산자부 위원들은 국민과 함께 박 후보자의 실체가 낱낱이 드러날 때까지 결사의 각오로 파헤칠 것"이라고 부연했다.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