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뒷바퀴에 돈 숨겨라"…1600만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차 뒷바퀴에 돈 숨겨라"…1600만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 염민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5.1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반 사칭에 79세 할머니 속아
© News1 DB
© News1 DB

(광주=뉴스1) "보이스피싱 단속반입니다."

13일 오전 10시15분쯤 A씨(79·여)에게 국제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보이스피싱 단속반'이라는 한 남성이 A씨 통장의 돈을 보이스피싱 조직 일당이 빼가려고 하니 돈을 찾아 지시한 곳에 숨겨두라고 말했다.

A씨는 갑자기 불안한 마음이 들어 지체할 틈도 없이 곧장 인근 은행으로 가 해당 통장에 있는1600만원 전액을 모두 인출했다.

이후 남성이 시키는대로 봉투에 담은 현금을 검은 비닐봉지로 밀봉해 이날 낮 12시50분쯤 광주 동구 지산동 한 아파트 인근에 주차된 차 뒷바퀴 밑에 숨겼다.

이들은 "돈을 두면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가져갈 때 우리가 뒤따라가 잡을 것"이라며 A씨에게 돈을 두고 곧장 집으로 가있으라고 지시했다.

집으로 돌아가던 A씨는 불안한 느낌이 들어 2-3분쯤 현장으로 다시 돌아갔다. 그때 검은 마스크에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자신의 돈봉투를 가지고 가는 것을 목격했다.

막상 시키는대로 했지만 눈 앞에서 천여만원의 돈이 도난당하는 걸 본 A씨는 심장이 두근거리는 것을 주체할 수 없었다.

돈을 도난당한 후에 남성으로부터 또다시 전화가 왔다. 이번에는 다른 통장의 돈도 같은 방법으로 모두 찾아 숨겨놓으라는 것이었다.

A씨는 그제서야 자신이 속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경찰에 신고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4일 보이스피싱 단속반이라 사칭한 남성과 돈을 훔쳐 달아난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또 한 명의 남성을 쫓고 있다.

경찰은 송정역과 광천터미널 등 범인의 도주로를 차단하기 위해 관련 기관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범행 장소 주변 차량 블랙박스와 CCTV 분석 등을 토대로 범인을 특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