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희망나눔재단 "장수 장애인시설 철저히 조사하라"
전북희망나눔재단 "장수 장애인시설 철저히 조사하라"
  • 염민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5.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침해 사건 조사 촉구
전북지역 장애인단체들은 지난 7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를 본 장애인들을 위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전북도에 촉구했다. © 뉴스1

[소셜포커스 염민호 선임기자] = 전북희망나눔재단은 최근 인권침해 등 사건이 발생한 장수군 한 장애인거주시설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15일 낸 논평에서 “해당 시설 이사장과 원장이 장애인에 대한 폭행, 학대, 입소비 횡령, 노동력 착취 등을 일삼아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가인권위원회는 조사결과를 공개하고 수사당국은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수사해 가해자들이 엄정한 법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한다”며 “지자체는 시설에 대한 강력한 행정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피해를 본 장애인들 보호가 최우선”이라며 “가해자들과 피해자들을 반드시 분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단 관계자는 “복지시설의 폐해로 지적되는 폐쇄성을 타파하고 투명하게 운영하기 위한 제도적 정비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리·감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건은 해당 시설에서 근무한 직원들의 폭로로 불거졌다. 시설 이사장과 원장 등 3명이 장애인들에게 자행한 인권침해 사례만 40여건에 달한다고 직원들은 주장했다. 

수사에 나선 장수경찰서는 지난 13일 장애인복지법 위반·횡령 등 혐의로 이 시설 이사장과 원장 등 3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