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장애인차별예방 모니터링단 발대식 개최
국가인권위원회, 장애인차별예방 모니터링단 발대식 개최
  • 소셜포커스(Socialfocus)
  • 승인 2018.06.2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역 장애인 및 비장애인 단원 32명 위촉
서울·경기·충청권 고속도로 휴게소 모니터링 실시 예정
▲국가인권위원회는 장애인 인원증진과 장애인 차별 예방 활동을 위한 2018년 모니터링 사업의 첫걸음으로 6월 11일 여의도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장애인차별예방 모니터링단 발대식을 가졌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장애인 인원증진과 장애인 차별 예방 활동을 위한 2018년 모니터링 사업의 첫걸음으로 6월 11일 여의도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장애인차별예방 모니터링단 발대식을 가졌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장애인 인원증진과 장애인 차별 예방 활동을 위한 2018년 모니터링 사업의 첫걸음으로 6월 11일 여의도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장애인차별예방 모니터링단 발대식을 가졌다. 
인권위는 장애인차별 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하 장애인차별금지법)의 실효적 이행을 위해 2009년부터 매해 지체·뇌병변·시각·청각장애등의 장애인 당사자를 포함한 모니터링단을 발족해 운영해오고 있다. 
2018년 현장모니터링은 서울과 강원지역을 중심으로 6월 중순부터 4개월간 △서울·강원 고속도로 휴게소 △서울의 운동경기장 관람시설 △강원도 지역 관광지 및 관광단지와 같은 시설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 4월에 한국도로공사가 홈페이지와 모바일 ‘hi-쉼마루’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제공하기로 한 서비스에 대한 이행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서울 지역 모니터링단 발대식을 시작으로 서울·경기·충청권의 고속도로 휴게소에 대한 모니터링이 실시될 예정이다. 강원지역은 6월말에 예정된 발대식을 거쳐 7월부터 현장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이날 인권위의 한 관계자는 “자원봉사자로 참여해주신 분들게 깊은 감사드리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고 차별없이 대우받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 제공을 위해 힘쓰겠다”말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시행된 지 10년이 지났으나 여전히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살아가는데 한계를 가지고 있다. 인권위는 장애인차별예방 모니터링 활동을 통해 법에 명시된 차별 영역을 중심으로 생활 속 장애차별 사례들을 점검하여 정책적 개선을 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