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안전교육 실시
노인·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안전교육 실시
  • 정혜영 기자
  • 승인 2019.07.11 13: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포커스 정혜영 기자] = 정부가 노인이나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안전사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행정안전부는 11일 '모두가 골고루 잘 사는 포용국가'를 달성하기 위한 정부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작지만 체감도 높은 정책'들을 발굴, 중점적으로 관리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안전사고에 취약한 노인이나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을 대상으로 하는 안전교육을 확대한다.

경주·포항 지진, 밀양·제천화재와 같은 일상 속 재난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면서 안전을 향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그 동안의 안전교육은 아동과 청소년 대상의 학교 안전교육과 사업장 재해예방을 위한 산업안전교육 중심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행안부는 '제1차 국민안전교육 기본계획'을 수립해 '몸이 기억하는 체험형 안전교육'을 확대해가고 있다.

특히 경로당이나 복지관 등을 방문, 노인·장애인·다문화가정과 같은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중점 실시, 일상 속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2개 이상의 자치단체 및 기관이 협업해 행정서비스 공간이나 시설을 공동으로 설치·운영하는 '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업 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행안부는 인접한 자치단체들이 협업해 시·군의 경계와 같이 행정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위한 시설을 운영하는 자치단체 7건을 선정해 사업비를 지원하고 전문가 자문 및 현장방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눈이 오면 교통체증이 심각했던 파주시-고양시 경계도로에 자동염수분사장치를 설치하거나 함안군과 창원시 인접지역에 영유아 시설을 공동 설치‧운영해 두 자치단체의 주민들이 모두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주민들의 행정편의를 높이는 사업들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금 2019-07-12 09:15:57
꼭 필요한 교육이라 생각합니다. 특히 고령의 어르신들과 장애인은 더 신경써주시기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