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타고 떠나볼까…열린관광지 12곳 늘어
휠체어 타고 떠나볼까…열린관광지 12곳 늘어
  • 류기용 기자
  • 승인 2019.09.24 10: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관광객이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관광지"
2022년까지 총 100개소 확대 예정
장흥편백숲우드랜드로 2019 가을여행주간 열린관광지 나눔여행(9.16-17)을 떠난 이들의 모습. 한국관광공사
장흥편백숲우드랜드로 2019 가을여행주간 열린관광지 나눔여행(9.16-17)을 떠난 이들의 모습. ⓒ 한국관광공사

[소셜포커스 류기용 기자]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이하 공사)는 지역자치단체와 함께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시흥 갯골생태공원, 동해 망상 해수욕장 등 '열린관광지' 12곳을 올해 새롭게 조성했다고 24일 밝혔다.
 
2015년부터 조성을 시작한 열린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관광활동에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는 무장애 관광지를 말한다.

이번 12곳이 조성 완료됨으로써 전국의 열린관광지는 총 29개소로 늘었다.
 
올해 새롭게 조성된 열린관광지에는 주차장, 매표소, 화장실 등에 관광 취약계층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보수했으며, 점자 가이드북 등 홍보물을 비치해 편의성을 제고했다.
  
해운대 해수욕장의 경우 기존 족욕체험장에 휠체어와 유모차 접근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시흥 갯골생태공원의 염전체험 공간에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전기차를 제작해 생태공원 구석구석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공사는 가을 여행주간(9.12~29)을 맞아 각 지역의 지체장애인협회와 협업하여 총 3회에 걸쳐 열린관광지 나눔여행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오는 26~27일엔 휠체어장애인 전윤선 작가와 동행하여 여행에서 겪은 이야기를 소개하는 등 참가자들과 활발한 소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관광지 발표에 대해 공사 관광복지센터 김석 센터장은 "열린관광 환경 조성 확대를 위해 전주 한옥마을, 남이섬 등 24개소를 올해 추가로 선정했고, 오는 2022년까지 100개소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기본적인 편의시설뿐만 아니라 관광취약계층이 즐길 수 있는 체험시설에 대한 개선을 통해 취약계층 관광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회 2019-09-25 10:06:17
좋은 소식이네요.
휠체어타고 관광지 구경할수 있는게 한계가 있는데...
차츰차츰 장애인들을 위한 시설이 늘어나고 바뀌었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