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 비하발언 이해찬에 "차별행위 중단" 권고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 비하발언 이해찬에 "차별행위 중단" 권고
  • 박지원 기자
  • 승인 2020.08.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위, 진정 접수된 지 7개월 만에 결정… 장애인단체 "환영"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8.24/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소셜포커스 박지원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해 '차별행위 중단' 권고결정을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에 의하면 인권위는 지난 24일 전원위원회를 열어 민주당에게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발언과 관련해 차별행위를 중단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장애인 인권교육을 실시하라는 취지의 권고결정을 내렸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월 15일 민주당 공식 유튜브 '씀'에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가운데 전장연은 같은 달에 인권위에 차별을 멈춰달라고 진정을 냈다.

이 대표는 당시 유튜브채널 인터뷰를 통해 민주당 1호 영입인재이자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학교 교수(41)에 대해 언급하며 "최 교수의 경우 제가 만나보니까 의지가 보통 강한 사람이 아니다"라면서 "저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다보니 의지가 좀 약하다고 한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인권위의 이번 권고결정은 진정이 접수된 지 7개월 만의 결정이다.

앞서 인권위는 전장연 등 장애인단체가 2018년에 12월에 이해찬 대표가 "정치권에서 말하는 것을 보면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이 많이 있다"고 말한 점이 장애인을 비하했다며 2019년 1월에 진정을 냈지만 '피해자 특정이 불가하다'며 각하한 바 있다.  

전장연 등 장애인단체는 여당 뿐만 아니라 야당인 홍준표 무소속 의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해서도 장애인 차별발언을 하고 있다며 지난해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했었다.

전장연 관계자는 "7개월이나 걸렸지만 권고결정이 난 점은 환영할만한 일"이라며 "사람들이 장애인 비하발언이 무엇인지 일반적으로 알기 어렵기 때문에 재발방지 대책을 확실히 마련해서 표본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