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연말정산 안내문에 '김장애', '김수급'이 왠말? "장애감수성 부족" 비판
국회 연말정산 안내문에 '김장애', '김수급'이 왠말? "장애감수성 부족" 비판
  • 박지원 기자
  • 승인 2021.01.2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혜영 의원이 국회 내부게시판에 지적
국회, "차별 고려못한 점 인정, 바로 시정"
정의당 "참담할 따름, 인권 감수성과 행정 결코 분리돼선 안돼"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소셜포커스 박지원 기자] = 국회 사무처가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방법을 설명하며 예시로 '김장애', '김수급' 등을 차별적 표현을 사용하며 논란이 일었다. 정의당은 "참담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21일 국회에 따르면 국회 사무처는 최근 공지한 '2020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방법 안내문'에서 부양가족 기재 작성 예시를 들며 장애인은 '김장애', 기초생활수급자는 '김수급', 위탁 아동은 '김위탁' 등의 이름을 사용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국회 내부 게시판을 통해 해당 안내문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다양한 시민들이 차별없이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데 앞장서야 할 국회가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 부끄러울 따름"이라며, "인권 감수성과 행정은 결코 분리되서 안 된다. 국회 사무처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꼼꼼히 살펴 준비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국회사무처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안내문 표현 사용에 장애인에 대한 차별, 낙인효과 등을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 있음을 인정하며 전날 최 의원이 지적한 즉시 이를 수용, 해당사항을 수정했다"며 "앞으로 모든 업무 영역에서 유사한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