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어려운 장애인 위해 써달라"… 한 언어장애인의 선행
"가장 어려운 장애인 위해 써달라"… 한 언어장애인의 선행
  • 박예지 기자
  • 승인 2021.01.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인장복에 100만원 전달
관계자, "저소득장애인 위한 사업 기획 예정"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에 언어장애인 K씨가 "가장 어려운 상황에 처한 장애인을 위해 써달라"며 100만 원을 후원했다. ⓒ소셜포커스

[소셜포커스 박예지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로 인해 소외계층을 위한 후원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한 장애인의 선행이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언어장애인 K씨는 지역 장애인을 위해 써달라며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이하 처인장복)에 100만원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K씨는 직접 처인장복에 방문해 “언제나 기부하고 싶은 마음은 갖고 있었는데 이번에 기회가 되어 후원을 하게 되었다. 가장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는 장애인들을 위해 쓰이길 바란다“면서 소중하게 품고 있던 봉투를 전달했다.

처인장복은 처인구 저소득 장애인을 위한 사업을 기획해 이 후원금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