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노르딕스키 간판' 서보라미, 35세로 '별세'
'장애인 노르딕스키 간판' 서보라미, 35세로 '별세'
  • 박지원 기자
  • 승인 2021.07.1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인 심장마비 추정 임신 중으로 알려져
대한민국 서보라미가 18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 동계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4X2.5km 혼성 계주 경기에서 질주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서보라미가 18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 동계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4X2.5km 혼성 계주 경기에서 질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소셜포커스 박지원 기자] = 한국 여자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간판' 서보라미가 향년 35세로 별세했다.

10일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서보라미는 어제(9일) 자택서 세상을 떠났다.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장애인 체육계는 충격에 빠졌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4월 결혼한 고인은 별세 당시 임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더 안타깝게 했다.

학창 시절 무용 실력을 자랑하던 서보라미는 고교 3학년 재학 중이던 2004년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는 사고로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 이후 1년 넘게 방황했던 그는 곁에서 눈물짓는 어머니를 보고 마음을 다잡아 운동선수의 길을 걷게 됐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좌식 노르딕스키 좌식 국가대표 서보라미와 카스파 윌츠 코치가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좌식 노르딕스키 좌식 국가대표 서보라미와 카스파 윌츠 코치가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보라미는 2010 밴쿠버 동계 패럴림픽부터 3연속 동계 패럴림픽 무대를 누비는 등 국내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간판으로 꼽혔다.

2014년 소치 동계 패럴림픽에서는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서 주목받았고, 2018년 평창 패럴림픽 개회식에도 성화봉송자로 모습을 나타낸 바 있다.

그는 장애인 동계체전에서 2016년 2관왕, 2017년 3관왕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