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산행 안전사고 '주의'
겨울철 산행 안전사고 '주의'
  • 김정훈 부장
  • 승인 2018.12.1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산행 사고 대부분 골절
최근 5년간 피해 181건 차지
방한복 등 충분한 준비 필수
겨울철 안전 사고자 구조 모습.(제공=환경부)
겨울철 안전 사고자 구조 모습.(제공=환경부)

겨울철 산행 시 철저한 대비 등 등산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겨울철 국립공원 산행 안전사고의 대부분은 골절과 상처로 사고 예방을 위해 자신의 체력에 맞는 탐방계획을 수립하고 방한복장을 갖추는 등 충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17일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지난 2013년부터 5년간 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한 1천80건의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2월부터 2월까지 겨울철에 발생한 피해가 전체의 16.8%인 181건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철에 발생한 안전사고 181건 중 골절은 전체의 59%인 107건을 차지했고, 상처가 35%인 63건, 탈진이 6%인 11건 순이었다. 골절과 상처를 합치면 전체의 94%로 겨울철 안전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5년간 사망 사고 111건 중 동사 사고는 2.7%인 3건이 발생했다.

겨울철 안전사고의 원인은 대부분 보온유지 방한용품을 제대로 갖추지 않고 폭설이나 강풍, 한파 중에 무리하게 산행을 강행했기 때문이다.

겨울철 산행은 추위와 눈길 때문에 특히 체력소모가 많고, 폭설강풍 등 예측하기 힘든 기상이변이 부지기수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드시 산행 전에 기상 정보를 확인하고 겨울철 산행에 필요한 아이젠이나 각반 등 안전장비를 비롯해 방한복, 모자, 장갑 등 겨울용 산행용품을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초콜릿과 같은 열량이 높은 간식이나 비상식량을 준비하고 단독 산행보다는 최소 2~3명이 함께 산행 할 것을 권고했다.

겨울철에는 탐방로가 얼어붙는 경우가 많아 바닥이 매우 미끄럽고, 암릉·암벽 구간의 산행은 조그마한 부주의에도 추락 등의 사고로 이어지기 때문에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용민 재난안전처장은 “겨울산행은 멋진 설경과 눈꽃을 볼 수 있어 매력적이지만 다른 계절에 비해 사고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산행 전에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탐방객들의 겨울철 안전산행을 돕기 위해 국립공원 누리집(www.knps.or.kr)에 기상현황, 산행장비, 사고 시 대응 요령 등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립공원 산행정보앱’을 활용하면 탐방로 상의 낙석, 결빙구간 등의 위험지구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